•  
  •  
  •  
  •  
  •  

비정기적으로 올리는 과거의 밤문화 시리즈.

오늘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일제 시대의 밤문화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할 거야.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이겠지만 일본 역시 1919년 정식으로 조선을 합병한 후 

가능한 한 일본 내지(內地)와 같은 생활 수준을 가지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온갖 인프라를 구축해야 하는 난관에 부딪치게 되었어.

그런데 정작 싹 갈아엎고 만들려니 이게 왠 걸.

있는 거라곤 똥투성이 조선인들과 자기 땅조차 제대로 측량도 못해 중구난방인 지적도, 

비위생적인 건축물과 인프라라고 부르기도 조잡한 시설들 뿐.

다른 제국주의 시절 열강들이 겪은 개고생을 다시 겪게 생긴 거지.

사실 성진국 답게 성문제는 이미 합병 이전부터 인천 제물포에 일본인 전용 유곽을 

세우면서 일본인 거류지에서 일본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시작했어.

하지만 정식으로 합병한 후에 현재의 명동 일대를 혼마치(本町)로 만들고 점차 성매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자 아예 인천, 부산 뿐만이 아니라 경성(지금의 서울)과 각 군 주둔지 근처에 정식으로 

유곽을 만들기 시작했지.

당시 남산을 끼고 군이 주둔하는 동시에 유곽을 건설할 부지를 찾고 있었는데 

거기에 적합했던 곳이 조선 시대에는 금위영의 화약고와 남소영 등 군사시설이 

있었던 현재의 동국대 근처 장충단이 유력했지.

이전 짤의 지적도를 3D화 한 지도.

해방 후 일본 문화의 잔재를 없앤다고 묵정동으로 이름을 바꿨지만 

아무튼 이 지역은 조용하고 조선인들의 폭동을 우려하지 않아도 되는 곳이어서 

군 주둔지로서는 좋은 곳이었어.

지금은 사라진 현재 동국대 일대의 신마치 유곽의 모습이야.

똥덩어리나 굴러다니던 남산 뒷편을 깔끔하게 정비하고 

경성에 헌병 사령부와 60연대가 주변에 주둔하게 되자 

슬슬 일해보겠다고 달려드는 여자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지.

물론 합병 이전부터 관기와 같이 기생들이 존재하기는 했으나 

체계화된 성매매 여성은 아니었고, 1917년부터 경성에는 이미 

현재의 남대문 경찰서 근처에 일본인을 대상으로 하는 나카노신지가 

존재했기 때문에 이를 폐지하고 신마치 유곽에 일본인 구역과 조선인 구역을 

나누어서 수용하기로 했어.

특기할만한 사실은 위에서 기술한 신마치 유곽 정비 후 조선인 성매매 여성이 급증하는데 

이것을 두고 일부 여성계 학자들은 “일제가 강제로 조선 여성들을 성노예로 만든 결과다”

라고 비난하지만, 실제 상황을 알고보면 전혀 옳지 않은 이야기지.

당시 기생을 부르는 가격은 기생이 시간당 1원 50전, 창기는 한참 후에 1원 20전으로 인상됐는데, 

이게 어느 정도의 가격인고 하니 담배 한 갑이 3전이었던 시절이었으니 상당히 큰 가격이지.

그런 돈벌이를 위 짤처럼 돈많은 사람이면 아무나 좋다는 조선 여성들이 가만히 놔둘리가 없어서 

상당한 수의 여성이 기생이 되고자 몰려들었어.

사람 마음이 이왕 파는 거 몸 덜 굴리는 텐프로에서 일하고 싶지 2차 전문인 오피에서

몸 굴리고 싶지는 않은 법.

기생들에게 노래, 춤 등을 가르치기 위한 기생 권번이 평양과 경성에 각각 설치되었어.

내일의 룸나무, 아니 기생이 되기 위해 열심히 수업을 하는 기생 후보생들.

수업은 제법 힘든 편이지만 이를 극복하고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하면 지금의 아이돌급 

대우를 받을 수 있었지.

기생들을 모델로 사진 엽서등이 잘 팔리기도 했는데 위 짤은 

당대 탑 급 중 하나였던 장연홍이야.

마찬가지로 당대 탑 티어인 윤채신

노은홍

지금의 미적 감각과는 다소 차이가 있으니 이 점은 양해하기 바라겠지만, 아무튼 

이런 당대의 탑급 기생들은 책갈피나 사진 엽서, 화보 등의 모델로 잘 팔려나갔고 

여기에 기생하는 문학 청년들이 쓰던 작품 일부가 우리가 문학 시간에 배우는 교과서에 실려있기도 해.

참고로 일제 시대에 좌파 놈들이 밀어대는 민족 가요 아리랑이 일본의 손으로 

민간에 구전되던 것을 기록하여 나운규의 영화를 계기로 대중에 보급한 것은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야.

오히려 현재에 이르러 본래 8절까지 있던 아리랑을 3절로 줄이고 나머지는 일반인들이 모를 정도로 

실전된 상태지만, 이 부분은 밤문화와는 크게 관계가 없어서 나중에 기회가 있을 때 정보글로 쓰도록 

할게.

당시 기생들은 춤, 노래로 연회에서 분위기를 띄우는 이벤트 걸의 역할도 겸했기 때문에 

다소 가격이 비싼 것을 납득할 수 있지.

그보다 클래스가 낮은 창기나 작부는 위 짤처럼 불려가서 수청을 드는 건 같지만, 

접대하는 대상의 경제력이나 지위가 낮은 편이었어.

재미있는 사실은 정작 신마치 유곽에 일본인 구역과 조선인 구역을 나누어 놓으니 

일본인 구역은 항상 청소가 잘되어 깔끔하고, 조선인 구역은 똥 오줌이 뒹굴고 

토사물이 치워지지 않은 상태로 놓여있는 상태였다는 거야.

이런 사실은 당시를 묘사한 김달수의 “현해탄”이나 다나카 히데미츠의 “취한 배” 등에서 

자주 볼 수 있지.

후에 유곽들은 점차 확대되어 조선 반도에서는 회령 최북단에도 설치될 지경이었고, 

현재 역사학자들이 말하는 것처럼 일제 시대가 일반 노동자들에게 가혹한 것이 아니어서 

평소 신마치 유곽의 매상이 2천원 정도 나올 때 명절이 되면 6~7천원 가량의 매상이 나왔다고 

하며, 이 대부분의 수익이 일반 노동자들의 급여에서 나왔다고 해.

원산 유곽의 모습.

이처럼 일반 노동자들이 힘껏 돈 벌어서 유곽에 소비할 여력이 있었다는 점은 

주목할만한 사실이지.

그렇다고 합병 이전의 조선의 밤문화가 정상적이었는가 하면 그건 전혀 아니야.

그 부분은 후에 정보글로 쓰겠지만, 일제 시대에도 속칭 “들병이” 가 남아서 기승을 부렸어.

위 만화는 당시 신문에 들병이의 범죄 수법을 희화 한 것인데, 한 마디로 이야기하면 “각목” 이야.

특히 전라도나 충청도 일대에서 기승을 부렸는데, 지나가는 여행객에게 여성이 접근해서 

병에 받아온 술을 들고가 따라주며 줄락말락 하며 밀당을 하다가 취하면 죽이고 가진 짐을 뺏은 뒤 

시체는 암매장을 하는 식이었지. 여기엔 보통 남편도 가세하는 경우가 많았어.

이런 오랜 범죄를 근절한 것도 일제 때였으니 참으로 씁쓸한 일이야.

게다가 어느 나라, 어느 시대에도 존재하지만, 공창제에 속하지 않고 불법으로 영업하는 

성매매 여성들이 존재했지.

보통 다락방 등에서 2차 전문으로 운영했는데, 혹시라도 80년대에 서울에 거주한 일게이들 중에 

다락방을 본 기억이 있다면 그런 곳에서 떡을 쳤다고 상상해보면 될 거야.

일제 시대가 많은 학자들이나 좌파들이 묘사하는 것처럼 암울하고 억압된 시절이라는 것은 지나친 과장이며, 

밤문화의 측면으로 보자면 오히려 당시 면천한 일반 노동자들이 어찌어찌 돈을 모아 떡이라도 칠 수 있도록

공창제를 실시하고 위생 수준을 개선하며 제도를 정비한 사실을 부인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생각해.

오히려 독립운동을 한답시고 부짓집이나 기생들에게 돈을 걷은 다음 그 돈들고 유곽에 가서

자기 부랄에서 좆물이나 독립운동시키던 사기꾼들이 기승을 부렸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그 부분이 더 암울한 일이지.

그렇다고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시대에 이루어질 승산조차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진짜로 독립운동을 한 

열사들의 가치가 훼손되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역사적으로 존재했던 사실 자체를 말살하거나 왜곡하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참고문헌]

박정애, 「일제의 공창제 시행과 사창 관리 연구」, 숙명여자대학교 사학과 박사학위
논문, 2009.
박현, 「1904년~1920년대 京城 新町遊廓의 형성과 공간적 특징」, 서울시립대학교
국사학과 석사학위논문, 2015.
일제시기 경성의 창기업(娼妓業) 번성과 조선인 유곽 건설∣박현 187
山中麻衣, 「서울 거주 일본인 자치기구 연구」, 가톨릭대학교 국사학과 석사학위논
문, 2001.
야마시다 영애, 「한국근대 공창제도 실시에 관한 연구」, 이화여자대학교 여성학과
석사학위논문, 1991.
염복규, 「日帝下 京城도시계획의 구상과 시행」,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박사학위논
문, 2009.
이연경, 「한성부 일본인 거류지의 공간과 사회 – 1885년~1910년까지 도시환경변화
의 성격과 의미」,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 박사학위논문, 2013.
강정숙, 「대한제국·일제 초기 서울과 매춘업과 공창(公娼)제도의 도입」, 서울학
연구 11, 1998.
김백영, 「서양의 모방과 전통의 변용 – 일본 근대 도시 형성과정의 이중적 경향」,
일본연구논총 23, 2006.
김종근, 「식민도시 경성의 유곽공간 형성과 근대적 관리」, 문화역사지리 23-1,
2011.
목수현, 「‘남촌’ 문화 – 식민지 문화의 흔적」, 남촌: 시간·장소·사람, 서울학연
구소, 2003.
박은숙, 「開港期(1876~1894) 軍事政策 變動과 下級軍人의 存在樣態」, 한국사학
보 2, 1997.
박정애, 「법 안의 성매매 – 일제시기 공창제도와 창기들」, 경계의 여성들, 한울,
2013.
송연옥, 「대한 제국기의 <기생단속령><창기단속령> – 일제 식민화와 공창제 도입
의 준비 과정」, 한국사론 40, 1998.
송인호·김제정·최아신, 「일제강점기 박람회의 개최와 경복궁의 위상변동 – 1915
년 조선물산공진회와 1929년 조선박람회를 중심으로」, 서울학연구 55,
2014.
신규환, 「개항, 전쟁, 성병 – 한말 일제초의 성병 유행과 통제」, 의사학 17-2,
2008.
신주백, 「1910年代 日帝의 朝鮮統治와 朝鮮駐屯 日本軍 – ‘朝鮮軍’과 憲兵警察制度를
중심으로」, 한국사연구 109, 2000.

요약

1. 일제 시대에 최초 일본인 상대의 유곽을 건설했으나, 반응이 좋아지자 
바로 전국에 유곽을 널리 설치하며 공창제를 실시함.

2. 당시 기생은 시간당 1원 50전, 창기는 1원 20전이며, 담배 한 갑이 3전이었던 당시로서 
큰 돈이었으나, 주 고객은 의외로 일반 노동자가 많았음.
이는 당시 생활상이 역사학계가 묘사하는 것처럼 가혹한 수탈과 억압만이 존재하는 게 아니라는 하나의 증거임.

3. 조선 시대에 남았던 악습인 들병이가 전라도나 충청도 지역에서 기승을 부렸고, 
주요 수법은 여행객을 여성이 접근하여 취하게 한 뒤 통수쳐서 죽이고 돈과 짐을 뺏는 것이었음.
이를 근절한 것도 일제 시대임.

[정보] 일제 시대의 밤문화 | 일베-일간베스트 | 일베저장소 (ilbe.com)

후원 Donation – Fake News Suck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